X
코뮤니티 상장봇
코뮤거래소, 코인 상장 !!
감지시간:  현재시간:
메세지를 클릭하면 사라집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12 등급
12 등급
등급포인트 0
채팅포인트 0
  • BTC

  • ETH

  • XRP

  • BCH

  • LTC

  • EOS

  • XLM

  • ADA

  • TRX

  • XMR

  • ▲ 접기
거래소 현재가(KRW) 현재가(USD) 변동률(24H) 프리미엄 거래량
빗썸
업비트
바이낸스
후오비
파이넥스
환율: 전체 시장: 24H 볼륨: 점유율: BTC | ETH
인기검색어
전체게시판 게시글
https://co-mu.com/efs/data/editor/1908/32293286_o396G8Il_a3b32a5530a1bb840a27d918399d6dd0bf017dbb.gif
새창
익명
때는 2018년 1월, 겨울이자 내 생일이 있는 달이었다. 코인 광풍이 불었고, 이미 늦었다는 사람과 아직 늦지 않았다는 사람이 공존했다.나로 말할 것 같으면 투자할 돈도 없고 그렇다고 어디서 돈을 빌려올 인맥도 없고 애초에 코인 같은 것에 투자할 깡도 없는, 코인판에서 보자면 ‘지나가던 1인’ 수준의 사람이었다. 빗썸 앱은 깔았지만 인증이니 뭐니 해 하는 가입은 하지 않고, 그냥 가끔 들어가 보면서 흠 저번 주에 가입해서 리플인가 뭔가를 샀으면 지금쯤 3만원은 벌었겠네… 하지만 난 사지 않았지… 정도의 생각을 하곤 했다.그러던 어느 날, 정부가 돌연 규제를 가하기 시작했고 대부분의 코인거래 플랫폼의 가입이 제한되었다. 그러자 왠지 모르게, 갑자기, 맹렬하게 나도 뭐라도 하고 싶어졌다. 원래 하지 말라면 더 하고 싶은 법이다. 정부의 규제가 ‘이제 진짜 진짜 진짜 마지막기회~!!~!’ 라는 광고판처럼 보였다.출처=GIPHY.com 결국 나는 물어물어 ‘고팍스’라는 왠지 고대 커뮤니티 이름이 떠오르는, 하지만 아직 가입이 막히지 않은 홈페이지에 그 귀찮은 인증과 어쩌구 저쩌구를 거쳐 처음 가상지갑인가 뭔가에 10만원 정도를 충전했다. 그리고 당일 1200원을 호가했으며 그래프는 하늘로 솟고 있는, 그 이름도 찬란한 별이 떠오르는 ‘스텔라’라는 종목에 전액 호쾌하게 투자하였다. 이런 금액도 투자라고 말할 수 있다면 말이다.그다음은 예상하는 바와 같다. 나는 드라마 퀸도 아닌데 뭔가 정말, 이건 연출인가 싶을 정도로, 1200원은 스텔라의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고점이었다. 800원 즈음 되었을 때, 약간 극도의 스트레스에 시달렸고, 요것이 저점이니 이쯤 되어 10만원 즈음 더 투자하면… 어?? 2000원 쯤 되었을 때 나는 대박이 난다?? 싶기도 하였고, 좀 더 시간이 지나 400원대가 되었을 때는 ‘800원 때 더 안질러서 정말 다행이다^^’ 싶었고, 그보다 더 아래로 내려갈 때는 ‘코인도 상장폐지라던가 그런 시스템이 있나..?’ 싶었다.출처=GIPHY.com 뭐 겨우 10만원의 투자금액 스토리를 더 보고 싶지는 않을 테니 이쯤 하기로 하자. 나는 10만원의 인생경험을 했다 치고, 아주 가끔 생각날 때 사이트를 한 번씩 들어가다가, 왠지 또 한 번의 다시 돌아오지 않을 고점이자 ‘아 400원 할 때 20만원쯤 살걸’ 싶은 아무 의미 없는 생각을 하게 하는 600원대에 갖고 있던 스텔라를 전부 팔아 치우고, 다시는 고팍스에 들어가지 않았다.결국 나는 4만원 정도를 코인판 어드메로 날려버린 셈이다. 헛짓거리하지 말라는 너무나 값싼 인생 교훈의 비용이자, 그렇다고 대학 4학년 예비백수에게 그렇게 껌값은 아닌 뭐 그런…… “없었던 일로 하자!” 그렇게 외치기에 딱 좋은 손절이다.어디 가서 나도 코인 해봤어~라며 이런 수기를 쓸 수 있는 자격을 얻는 비용이라고 치면 또 나쁘지 않은 것 같다.하여튼 오늘도 코인판에 상주하시는 많은 분들을 존경하며, 내가 죽기 전에 엄청난 부가가치를 창출할 코인의 기저에 깔린 블록체인 기술과… 그에 따른 떡상을 통해 그분들의 노고(?)가 보상(?)받을 그날을 기대하며…. 이 글을 끝맺는다. 그래서 오늘 스텔라는 얼마인가요? 별로 궁금하진 않지만…
새창
익명
(조국 패밀리의 행위들, 알기 쉽게 설명해 본다.)1.조국 일가가 운영하는 고려건설/개발은 국민세금으로 조성된 국고(기술보증기금)의 보증을 받아 은행에서 돈을 빌리고, 바로 다음 해 부도를 냈다. 기술보증기금이 조국 일가와 그 회사 고려건설을 대신해서 은행에게 돈을 갚아주고 회수하지 못한 국고는 43억원에 달한다.고려건설은 조국 일가의 학교 웅동학원 건설공사를 수주했고, 웅동학원에게서 공사비와 지연이자등 52억원을 받을 돈이 있었다. 웅동학원이 고려건설에 돈을 상환하면 이 돈은 마땅히 고려건설과 조국 일가 빚을 대신 갚아준 국고(기술보증기금)로 환수된다. 조국의 동생은 코바씨앤디라는 회사를 새로 세우고, 고려건설은 웅동학원으로부터 받아할 채권 52억원을 코바씨앤디(42억원)와 조국 동생 부인(10억원)에 양도한다.곧바로 조국 동생의 회사 코바씨앤디와 조국 동생의 부인은 조국의 아버지가 이사장, 조국이 이사로 있는 웅동학원에게 채권 청구 소송을 낸다. 웅동학원은 무변론으로 바로 패소하고, 원래대로라면 웅동학원이 고려개발에 갚아 국고로 귀속되어 했을 52억원은 고스란히 조국 동생부부가 웅동학원에게서 받아낼 채권으로 변한다. 이들은 이혼을 해서 사해행위 취소 소송도 피해간다.그리고 2019년 현재, 코바씨앤디와 조국 동생의 부인이 웅동학원으로부터 받을 돈은 지연 이자를 합해 각각 80억원과 20억원, 합산 100억원으로 불어나 있다. 코바씨앤디는 카페휴고로 이름을 바꿨다. 현재 웅동학원의 자산은 토지, 건물, 예금 등 128억원에 달하며 웅동학원이 청산될 경우 고스란히 이 돈은 카페휴고와 조국 동생 부인에게 들어간다.이를 통해 조국 일가가 누린 이익은 크게 두가지다.+ 국민세금으로 조성된 기금에 갚았어 할 43억원을 고스란히 일가의 자산으로 챙겼다. 조국 가족을 대신해서 국고가 은행에 갚은 국민의 세금을 회수할 길은 없다.+ 웅동학원이 청산될 경우 아무런 상속/증여세 없이 채권회수 형식으로 조국 동생 부부의 회사에 100억원이 넘는 돈이 넘어간다. 고율의 지연이자는 계속 붙고 있으므로 몇년만 더 지나면 웅동학원의 자산 전체에 달할 것이다.사해행위를 어떻게 하면 채무를 면피할 수 있는지, 조세는 어떻게 하면 안낼 수 있는지 교훈을 준다.2.조국의 딸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두번이나 낙제해 유급을 당하고도, 3년간 6학기 연달아 매학기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교수가 개인적으로 만든 장학회에서 준거라 괜찮다고 변명하는데, 이 장학회의 돈을 받은 학생은 조국의 딸을 포함해 총 7명이며 이중 6명은 각각 1번씩 100~150만원씩의 장학금을 받았을 뿐이다. 오직 조국의 딸만이 200만원씩 6번의 장학금을 수령했다.정유라는 금메달리스트이기라도 했지, 조국의 딸은 1.13의 경이롭게 낮은 학점으로도 거액의 장학금을 타냈다.이 교수란 자는 처음 장학금을 준 그해 부산대병원장을 지냈고, 마지막 장학금을 준 그해 집권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시장에 의해 부산의료원장에 임명됐다.여러분은 여기서 또 한번 귀중한 교훈을 얻는다. 권력자에게 뇌물을 줘서 한 자리 하고 싶으면 위험하게 직접 줄게 아니라, 일단 장학재단을 한개 만들고 권력자의 딸을 장학생으로 선정해 돈을 주는 안전한 쓰리쿠션을 활용하라는 교훈이다.3.뭐 이쯤 되면 신고재산 56억원(물론 시세는 그 이상임)의 조국 부부가 전재산을 올인하는 수준의 74억원 출자약정을 특정 사모펀드에 하고, 그중 조국의 부인이 9억5천만원, 아들과 딸이 각각 5천만원씩을 출자한 일을 다시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5천만원은 10년마다 세금 없이 증여할수 있는 최대한도.이후 조국 부부가 약정금액 납입을 안해 캐피탈 콜을 당할 수 있다는 조항이 있다면, 이 경우 조국 부인의 출자금은 고스란히 남은 주주, 즉 그 아들/딸에게 돌아간다. 탁월한 상속/증여세 회피전략이다.캐피탈콜만이 문제가 아니다. 권력실세중의 실세인 청와대 민정수석 조국이 출자한 이 사모펀드는 가로등 사업을 비롯 정부지원자금 관급사업에 투자를 주력했다. 고위공직자로서의 명백한 이해관계 상충이다.뭐 심지어 이 사모펀드의 운영사 사무실이 아파트 상가에 있다가 이전했는데 그 등기부등본상 사무소에는 입점해 있지도 않고, 자본시장에서 아는 사람도 없다. 보통 최고의 스펙과 경력을 가진 이들이 운용하는 사모펀드 시장의 생리와는 다르게 이 사모펀드 헤드와 운용역은 보험을 팔고 중소기업 회계팀에 있던 사람들이다. 등기부등본상 사장은 바지사장이고, 실질 오너는 인터넷 주식판에서 유명한 조국의 친척이라는 의문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4.법학자로서 오상방위는 몰라도 상법, 세법은 해박해 보인다.조국 가족의 위장전입, 조국 부인과 제수씨간 부동산매매와 임대차계약, 이 과정에서의 증여세 탈루 등 조국 패밀리의 다른 문제들은 전 정권이나 다른 인사들이라면 각각 만만치 않은 문제가 됐을 건들이지만, 저런 대담무쌍한 행동들을 늘어놓고 보니 사소해 보이기까지 할 지경이다. 조국 동생 부부 위장이혼 이기는 다루지도 않았는데 이정도다.
새창
익명
난 ICO를 하여 성공적으로 2만 이더를 모금한 회사에서 1년 3개월 정도 일하고 나온 블라인드 유저애초에 헤드헌터를 통해서 입사 제의를 받았고 초기 팀 구성원도 그때는 눈에 뭐가 씌여졌는지 적재적소에 필요한 인원들이 다 균형있게 모였고초기 시드펀딩을 그래도 받았다고 해서 순간 "대박"의 꿈을 가지고 그냥 무모히 들어갔어초기에는 할일이 많이 없었어. 애초에 백서를 작성해 되는데 당시에 우리가 가지고 있는 컨셉 아이템을 가지고 이걸 주절주절 한 40 페이지 정도 쓰더라..백서와 간단한 회사소개 원페이저를 가지고 당시 여러 유명한 VC 및 암호화폐 관련 투자회사에 돌아다니면서 투자미팅을 가졌지.. 사실 투자 미팅보단 우리 토큰 사주세요~이런 미팅에 개발자가 왜 갔냐고? 뭐 시스템적 설계나 이런걸 가지고 "약"을 팔라는 대표의 부탁이 있어서 당시 회사 초기니까 나로서는 거절하기 힘들었지아무튼 그렇게 많은 곳을 돌아다닌 것 같아. 개인적으로 업계에 일했거나 암호화폐 투자좀 해봤다 다들 한번씩 들어봄직한 해XX, 파운데XXXXX, I큐XX이렇게 IR을 다녔는데 초기 시드 이후 자금이 불안했는지 대표가 이젠 국내외 여러 암호화폐 컨퍼런스를 다니더라고. 발표하고 맨 마지막엔 우리 토큰 파니까 편히 연락주라고뭐 이렇게 해서 네트워킹(?) 이라기 보단 우리가 판 약에 먹힌 해외 쪽 컨퍼런스에서 만난 인원들에게 우리가 하고 싶은거에 대해서 간단히 약을 팔고 토큰을 파는 계약서 즉 SAFT라는 걸 작성해서 넘김*SAFT : Simple agreement for future tokens이런거 몇번 작성하니 뭐 돈이 적어도 5천만원 이상 (당시 이더리움 가격 기준) 훅훅 들어오더라고.. 이렇게 쉽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내가 회의감이 든 시점.. 그리고 이거 혹시 사긴가? 라는 생각이 든게 보통 ICO를 하면, ICO 관련된 해외 재단 혹은 법인 + ICO에 대한 프로젝트 개발을 위한 운영회사 이런 구조로 나뉘는데..ICO 운영을 위한 법인 설립후, 이와 동시에 이 법인의 은행 계좌를 법인 주소지 현지에서 열어서 이렇게 자금을 융통해 되는데..알고보니 모금한 이더리움이 대표의 업비트 계좌로 흘러들어가는거. 이때부터 뭔가 잘못됬다고 생각했지... 저걸 왜 개인이 운용하지..?그리고 시작됐어.. 이더리움의 가격이 폭락하는 것이..
전체게시판 댓글
State
  • 현재 접속자 21 명
  • 오늘 방문자 580 명
  • 어제 방문자 711 명
  • 최대 방문자 1,957 명
  • 전체 방문자 77,036 명
  • 전체 게시물 26,645 개
  • 전체 댓글수 3,415 개
  • 전체 회원수 310 명